설 명절 차례상, 차례 지내는 순서, 제사상, 지방 쓰는법

설 명절 차례상, 차례 지내는 순서, 제사상, 지방 쓰는법

생활정보 REVIEW 추석 설 명절에 차례상 차리는 방법에 에 관해 가문마다. 문중마다. 집안마다. 제각기 다른 차례상 차리는 방법이 있습니다. 차례상을 차릴 때, 홍동백서 조율이시 두동미서 좌포우혜 어동육서 등 음식을 진설하는 방법이 문헌에 나와있는 규칙처럼 명절 때마다. 예기 거리가 됩니다. 하지만 새로운 사실, 문헌에 나와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왜? 차례상 차리기에 이런 용어들이 나왔는지, 진짜 문헌에서는 설 추석 명절에 차례상 차리기에 에 관해 어떻게 기록이 되어 있는지, JTBC 팩트체크에서 방송된 내용입니다.


imgCaption0
설 차례 지내는 순서

설 차례 지내는 순서

기제사와 비슷하게 차례도 치르는 방법이 집안마다. 다릅니다. 어느 방법이 옳다고 말하기 어려우며, 집안 대대로 내려오는 방법을 따르는 것이 좋습니다.

1. 강신 : 제주가 향을 피운다.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합니다. 신주를 모실 경우, 혹은 묘지에서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합니다. 묘지에서는 모삿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합니다.

2. 참신 기제사와 같다.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합니다. 3. 헌주 술을 제주가 올립니다. 기제사와 달리 제주가 직접 상 위에 잔에 바로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입니다. 4. 삽시정저 떡국 혹은 송편에 수저, 시접에 젓가락을 정돈합니다. 5. 시립 일동이 잠시 동안 공손히 서 있는다. 6. 사신 수저를 거둔다. 뚜껑이 있다면 덮는다. 일동이 2번 절합니다. 지방과 축문을 불사르고, 신주를 썼다면 다시 모신다.

명문가에선 오히려 간소한 차례상

실제 조선시대 공조참의를 지낸 석담 이윤우 선생의 경북 칠곡군 석담종가에서도 그 예법을 엿볼 수 있었어요. 의관을 정갈히 갖춘 그들이 설을 맞아 차례를 지내는 중 차례상 위 모습이 시선을 끈다. 차례상 위에 전과 떡, 과일 몇 가지와 건오징어가 전부여서 휑한 느낌마저 들기도 합니다. 지난해 추석에 이어 이번에도 차례에 참여한 이들은 마스크를 쓰고 있었어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전통보다는 방역을 우선량한 선택이었다.

제사를 마친 뒤에는 음복을 바로 하지 않고 제수에 쓴 음식들로 도시락을 싸 친척들과 나누기도 했다. 상다리 휘어지게 차례상을 차리는 일반 가정과 큰 차이를 보인 명문가는 또 있습니다. 경북 안일제히 위치한 퇴계 이황 종가는 술과 떡국, 북어포, 전, 과일 등 다섯 가지 제수만 차례상에 올립니다.

설 차례상 간단히 차리는 방법

원칙을 지키면서도 간단히 차례상을 차릴 수도 있습니다. 아무도 찾아오지 않고 일상의 가족들만 있다면 그저 우리 먹을 떡국 한 그릇, 과일 한 접시 정도로 소소하게 해도 관계없습니다.. 전통이라며 수십 가지를 올리곤 하는데 일종의 형식을 위한 허세일 수도 있습니다. 자고로 매너 본질은 사치가 아닌 검소함 입니다. 퇴계 이황 종각집 차례상도 단순하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예를 들면 1열에는 국수, 떡국, 술잔을 놓는다.

그리고 2열에는 요리격인 생선조기, 동태전, 육완전, 오색꼬치, 소고기전, 부추전, 삼색나물을 놓는다. 마지막 3열에는 탕국, 사과, 배, 곶감, 포 정도를 놓는 것이 대체적입니다. 또한 여기에서 1열에 국수, 2열에 오색꼬치, 소고기전, 삼색나물 등을 빼기도 합니다.

제사상 차리는 방법

제사란 신령이나 죽은 사람의 넋에게 음식을 바치어 정성을 나타냄. 아니면 그런 의식. 제사 음식을 제수라고 합니다. 제수는 지방과 가정에 따라 다릅니다. 제수를 제사상에 차리는 것을 진설이라고 하는데, 그것 또한 매우 다양합니다. 따라서, 어느 방법이 옳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제수 준비제수에는 크게 신위 별로 준비해야할 것이 있고, 그렇지 않은 것이 있습니다. 제사는 조상을 한 분만 모실 수도 있지만, 두 분 이상을 한 번에 모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러니, 일반적인 상차림에비유하면 개인별로 준비해야할 것이 있고, 그렇지 않은 것이 있는 것입니다. 제사에서 쓰는 음식은 밥을 메라고 하고, 국을 갱이라고 하는 등 독특한 이름으로 부른다. 신위 별로 준비할 것 밥메, 국갱, 숭늉숙수 등은 신위 수대로 준비합니다. 명절 차례에는 떡국이나 송편이 대신합니다. 밥은 그릇에 담아 밥뚜껑을 덮는다.

61. 수저를 거둡니다. 62. 뚜껑이 있다면 덮습니다. 63. 일동 2번 절을 합니다. 64. 지방과 축문을 불사릅니다. 65. 신주를 썼다면 다시 모십니다. 71. 상을 치우고 음식을 나누어 먹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설날의 유래와 지방,차례상과 차례 지내는 순서에 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중요한 건 조상에 대한 감사한 마음과정성이 중요하죠.점점 시간이 지나가면서 이런 전통적인제사와 차례등의 자리가 점점 작아지는느낌을 받는 건 사실입니다만,우리의 것을 절대 잊지 말고, 조상님께감사와 그 기리는 감정을 후손들에게도무조건적으로 물려주고 알려야 하는 것도현재 우리들의 작은 의무가 아닌가생각을 합니다.

계묘면 2023년 모두에게 좋은 일 가득하고늘 건강하며, 원하고자 하는 일 모두 성취되는 한 해가 되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자주 묻는 질문

설 차례 지내는 순서

기제사와 비슷하게 차례도 치르는 방법이 집안마다. 더 알고싶으시면 본문을 클릭해주세요.

명문가에선 오히려 간소한

실제 조선시대 공조참의를 지낸 석담 이윤우 선생의 경북 칠곡군 석담종가에서도 그 예법을 엿볼 수 있었어요. 궁금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설 차례상 간단히 차리는

원칙을 지키면서도 간단히 차례상을 차릴 수도 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사항은 본문을 참고해 주세요.

Leave a Comment